상단영역

본문영역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도 못 오르자 美 언론은 돌직구 반응을 던졌다(ft. 에에올)

"올해 가장 놀라운 일 중 하나" - AP 통신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위에 박해일/아카데미 시상식 트로피 ⓒGetty
박찬욱 감독과 배우 탕위에 박해일/아카데미 시상식 트로피 ⓒGetty

빅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하자 미국 현지 매체들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는 반응을 내놨다.

지난 24일(현시시간)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95회 오스카상 시상식'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영화 '헤어질 결심' 포스터 ⓒ네이버 영화 
영화 '헤어질 결심' 포스터 ⓒ네이버 영화 

국제장편영화상 후보로는 '아르헨티나, 1985', '클로즈', '서부 전선 이상 없다', '말 없는 소녀', 'EO' 등 5편이 선정됐다. 지난 12월 공개된 국제장편영화상 예비 후보 15편에 올랐던 '헤어질 결심'은 아쉽게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이후 '헤어질 결심'이 오스카 최종 후보에 오를 거라는 평가를 받았으나 결국 아쉬운 결과가 나온 것. 이와 관련해 AP 통신은 "(헤어질 결심이 후보에 오르지 못한 건) 올해 가장 놀라운 일 중 하나"라고 보도했고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눈을 크게 뜨게 하는 결과"라고 말하며 그 충격을 표했다.

칸국제영화제에 선 배우 박해일, 박찬욱 감독, 탕웨이 ⓒGetty
칸국제영화제에 선 배우 박해일, 박찬욱 감독, 탕웨이 ⓒGetty

한편 올해 오스카 최다 후보 지명작은 대니얼 콴·대니얼 쉐이너트 감독의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였다. 해당 작품은 작품·감독·각본·여우조연·여우조연·남우조연·편집·음악·주제가·의상 등 10개 부문에서 11차례 이름을 올렸다. 제95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3월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다.

황남경 기자: namkyung.hwang@huffpost.kr

저작권자 © 허프포스트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